2011/10/12 09:53

넌.. 누구니? 팬질 일기☆

그냥 그러려니...
그럼 그렇지...하고 무심하고 쉬크하게 넘어갈려고 했는데, 또 그런 줄 알았는데
계속 기사의 구절구절이 머릿속을 맴맴 돌더니.. 결국엔.. 내가 화가 나있다는 걸 알게 됐다.
당연한 결과고, 어느정도 예상했던 결과인데 왜이리 화가 나는건지...

모르고 갔니? 4개 회사 모여서, 더욱이 그룹에 대한 권리가 타회사 있는 앨범을 내는게 가능하리라 생각했어?
불가능한거 알고 갔잖아.
근데 왜 너가 하고싶은 것들은 키이스트가 다 전폭적으로 지지해줄거라느니 어쩐다느니...
그건 너의 개인활동에 대한 이야기였지,
혹시나 하고 너네 기다리는 팬들 희망에 쩔게 만들더니..
이제와서 희망고문안한다고?
그냥 처음 부터 생각 없었던 거잖아...
생각이 없었다는건... 너에게   SS501은 그 눈물 범벅이던 콘서트로 끝이었단 거잖아...
니 머릿속에, 더블의 미래따윈... 없었던 거잖아....
있었다 하더라도.. 먼 미래.. 다 늙어서..??
앨범 1집만 내놓은 아이돌 그룹은 끝인거야?

그래.. 너가 하고 싶던 음악이 얼마나 대단하길래...
시키는대로만 해야했던 아이돌?
그럼 너말고 다른 애들은?
왜 너의 기억안에 우리가 그렇게 사랑했던 SS501에 대한 기억이
그렇게 부정적인고 반항적인 기억으로 자리잡혀있어야 하는건데..
더욱이나 우리가 정말로 사랑했던 너가...
SS501이라는 이름으로 정말 최고의 자리에 같이 서고 싶었던 다른 멤버들의 꿈마저 너가 짓밟는건데...?


김현중....그냥 당신은.... SS501에 속하지 않았어야 했는지 몰라..
그냥 당신 혼자서 솔로로 데뷔해 당신이 하고 싶던 음악, 컨셉, 방송, 드라마....마음껏 하면 됐었어..
영생이,규종이,정민이,형준이... 그리고 다른 누군가 한명, 이렇게 그룹이 나왔음, 성공했든 못했든
이렇게 엉망진창이 되진 않았을 것 같아.
그냥 당신이 하고 싶은 대로 자유롭게 살았으면....그랬으면 훨씬 좋았을텐데 말이야.


보면... 더블에서의 당신은.. 그다지 행복하지 않았던 듯 해....
정말... 정말... 행복한 적 없었어....?
시키는 대로만 살아야 했던 삶이....당신에게 조금의 행복도 가져다 주지 않았어?
내가 알았던 당신은 내 상상속의 김현중....
솔직하게 말하는게 최대 장점인 당신에게 있어서... 이 모든 것들은 정말 솔직한 당신의 심정이겠지...
그런 솔직한 당신이.. 내가 안다고 생각했던 김현중이 아니어서... 
내가 당신에 대해서 뭘 그리 안다고 그렇게 팬이랍시고 떠들고 다녔을까.... 그런 팬들은 보면 당신도 참 한심했을 거야.
역시 사람은... 타인에 대해서 100%  안다고 할 수가 없는거지...


이제 더이상 더블에 대한 기대는 없어...
김현중 당신이 돌아온 더블도 싫어. 차선중에서도 최후의 차선으로 선택되어진 활동따위 고맙지도 반갑지도 않아.
그냥 해체라고 생각하고 각자 다섯명의 개인으로 생각하겠어.


1 2 3 4 5 6 7 8 9 10 다음